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3.5℃
  • 박무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6.2℃
  • 박무대구 23.7℃
  • 박무울산 24.6℃
  • 박무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5.8℃
  • 박무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23.9℃
  • 맑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국세청, 동원그룹 핵심 계열사 동원홈푸드 등 ‘전방위’ 세무조사 착수

서울국세청 등 3개 지방청 투입...동원홈푸드‧동원로엑스‧동원건설산업‧동원산업 세무조사 중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최근 동원그룹 핵심 계열사들이 국세청으로 부터 세무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필드뉴스 보도와 세무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동원그룹 계열사들에 대한 전방위 세무조사를 위해 서울지방국세청, 중부지방국세청, 부산지방국세청 등 3개 지방국세청 조사국 요원들을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지난 4월 초와 5월 중순에 각각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동원홈푸드 본사와 동원로엑스를 상대로 정기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중부국세청은 지난 5월 중하순경 동원건설산업에 대한 정기세무조사에 착수했고, 부산국세청은 지난달 동원그룹의 지주사인 동원산업을 상대로 교차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교차세무조사란 세무관서를 바꿔서 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보통 세무조사는 관할 지방국세청이나 세무서에서 하게된다. 하지만 부정거래가 많아 보이거나 회사와 조사관서의 유착관계를 끊고 투명하게 조사를 하기 위해서 관할 지방국세청이 아닌 다른 지방국세청 조사관들을 투입하는 것을 말한다.

 

해당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세무업계에서는 동원산업 교차세무조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2022년 동원산업과 동원엔터프라이즈가 합병 과정에서 비상장기업인 동원엔터프라이즈를 고평가하고, 상장기업 동원산업을 저평가했다는 이유로 상당한 논란을 빚은 바 있기 때문이다.

 

당시 두 회사는 이사회를 열고, 합병 비율을 조정했다. 종전에는 24만 8961원을 적용하려고 했지만, 자산가치를 기준으로 재산정해 38만 2140원으로 높여 소액주주들의 불만을 잠재웠었다.

 

동원산업은 김남정 회장 및 친인척을 포함한 주주에게 해마다 수 백억원에 달하는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어 배당금 논란에서도 자유롭지 않다. 실제 연도별 배당금 규모는 지난 2021년 287억원, 2022년 398억원 그리고 2023년에는 396억원의 현금 배당을 실시했다.

 

이밖에 동원산업 미국 자회사 스타키스트(Starkist) 가격 담합 건 또한 이번 세무조사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타키스트는 지난 2008년 델몬트로부터 동원산업이 인수한 회사로 지분 100%를 동원산업이 소유하고 있는 곳이다.

 

그런데 지난 2015년 미국연방대법원은 스타키스트가 지난 2011년 1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참치캔 가격을 담합했다는 이유로 유죄 확정판결과 함께 법정 최고액인 1억 달러(약 1330억원)에 달하는 벌금형을 내린 바 있다.

 

이후 동원산업은 미연방대법원을 상대로 6년간 길고 긴 소송전을 이어왔고, 최근 가격 담합 관련 사법리스크를 일부 해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동원산업의 100% 자회사인 동원로엑스는 공정위의 하도급법 위반과 손자회사 행위 규정 위반이 있는 상황을 감안할 때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라 할지라도 세밀한 세무조사가 진행될 소지가 충분하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올해 초 입찰 최저가 보다 낮은 금액으로 하도급대금을 결정한 물류업체 동원로엑스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800만원을 부과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동원로엑스는 경쟁입찰을 통해 낙찰자로 선정된 수급사업자와 지난 2021년 4월 버거킹 물류 하역에 관한 하도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입찰최저가 '7490만 8411원/월'보다 낮은 금액 '6958만 4500원/월'으로 하도급대금을 결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지난 2022년 6월 공정위는 2021년 2월 2일부터 12월 14일까지 약 10개월간 증손회사가 아닌 국내 계열사 부산신항다목적터미널 주식 50%를 소유한 동원로엑스에 시정명령을 내렸다.

 

한편 동원로엑스는 지난 해 매출 1조 409억원, 영업이익 277억원, 당기순익 39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중 특수관계자 간 거래는 동원F&B 1058억원, 동원시스템즈 292억원, 동원홈푸드 135억원, 동원산업 38억원 등 총 1963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동원F&B의 우량 계열사인 동원홈푸드도 지난 2020년 이후 4년만에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동원홈푸드는 매출이 2조원이 넘는 우량 기업이다.

 

동원산업의 74.4% 자회사인 동원F&B의 100% 자회사로 조미식품 제조 및 판매와 식품도소매업, 단체급식 식당업, 식당운영 자문업, 축산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한편, 동원홈푸드의 모회사인 동원F&B는 2019년 9월 서울국세청 조사4국으로부터 심층세무조사를 받은 바 있다.

 

동원홈푸드는 지난 2022년과 2023년 매년 94억 7703만원을 모회사인 동원F&B에 배당금을 지급했는데 같은 기간 동원F&B는 모회사인 동원산업 등 주주에 매년 100억원이 넘는 배당을 실시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0% 늘은 2조 2364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7.5% 증가한 547억원, 당기순이익은 43.7% 급증한 394억원을 달성한 것으로 분석됐다.

 

동원그룹 측은 “동원건설산업, 동원산업, 동원로엑스, 동원홈푸드 등 4곳 모두 세무조사를 받고있는 것은 맞지만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의사의 꿈을 버리고 인류 최고의 지혜를 만든 사람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의료계의 극심한 반대 속에서도 정부 측의 강행으로 의대증원이 확실시 되어가며 바야흐로 의사 전성시대가 도래되었다. 현재 의대정원 3058명이 5058명으로 대폭 늘어나며 10년 후에는 5만명 이상의 의사가 늘어나게 된 것은 반드시 우리 사회에 포지티브 영향만을 주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양지가 있으면 음지가 존재하듯이 이에도 여러 가지 부작용이 도래될 것임은 명확하다. 첫째는, 의사를 목표로 하는 광풍시대가 사회구조를 더욱 불균형으로 만들 것이다. 오로지 계급 최고의 위치에 있는 의사가 되기 위해 본인을 비롯해 부모들이 더 미친듯이 나댈 것은 지금까지의 입시 흐름을 봐서도 틀림없다. 그래서 흔히 회자되는 의대입학을 위한 반수생, N수생의 폭증이 불 보듯 뻔하며 이 수요는 이공계의 우수한 인재를 거의 고갈시켜 국가과학기술발전에 큰 후퇴를 가져올 것이다. SKY대 등의 이공계 우수인재들이 의대입학을 하기 위해 자퇴를 하고 의대입시 전문학원에 몰려드는 현상이 더욱 심화되는 것은 현재 바이오, AI, 우주, 반도체 등이 글로벌 산업의 중추로 국가간 초경쟁시대에 거꾸로 가는 현상이고 이는 국가미래에 매우 불안한 느낌을 준
[인터뷰] 창립 50주년 부자(父子) 합동 남서울관세사무소 홍영선 관세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국내 최초의 부자(父子) 합동 관세사무소인 남서울관세사무소가 지난 5월 12일 하버파크호텔에서 창립 50주년 행사를 열고 혁신과 도약의 100년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는 특히 장시화·이용철·이영희·김용우·이상태·손종운 씨 등 남서울 창업 멤버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현재 남서울관세사무소를 이끄는 홍영선 대표관세사는 이날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남서울관세사무소의 50주년은 관세사회 역사에 커다란 획을 긋는 뜻깊은 기록이자 커다란 귀감이 되었다고 자부합니다. 전·현직 남서울 식구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믿음으로 다져온 남서울관세사무소의 50년을 보냈습니다. 앞으로 혁신과 도약의 100년을 다짐합니다”라고 전했다. 기념식에는 이승남 국가원로회의 정책위원 겸 KBS 前 국장도 참석해 “지금까지 믿음으로 50년을 지켜온 만큼 앞으로 100년도 믿음으로, 튼튼하게 성장해 나가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덕담을 전했다. 남서울관세사무소(옛 남서울통관사)는 국내 첫 지하철(청량리역~서울역)인 1호선이 개통되고, ‘K-푸드’의 대표주자로 세계 60여 개 나라의 과자 시장을 휩쓰는 ‘초코파이’가 탄생하던 해인 1974년 5월 10일 고 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