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0℃
  • 흐림강릉 -0.9℃
  • 서울 0.6℃
  • 대전 1.7℃
  • 대구 2.9℃
  • 울산 2.5℃
  • 광주 4.3℃
  • 흐림부산 4.1℃
  • 흐림고창 4.8℃
  • 제주 8.3℃
  • 흐림강화 0.2℃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김현준, 떠나는 때마저 오직 국세청 “국민 목소리 듣는 서비스 기관 되어 달라”

봉사하는 서비스 기관, 조세정의 구현, 건강한 조직 당부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김현준 국세청장이 21일 이임사까지 국세청장 본분의 정석을 보여줬다.

 

그는 마지막 이임사에서 국세청의 밝은 미래를 기원하며, 국민에게 봉사하는 서비스 기관, 조세정의 구현, 건강한 조직으로 더욱 발전하기를 당부했다.

 

김 국세청장은 “국세행정을 더욱 혁신하고 개혁하여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한민국 국세청을 만들려고 최선을 다했다”면서 “저를 믿고 저와 함께 국세행정 발전을 위해 같이 고민하고 같이 노력해 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낮은 자세로 납세자와 소통하고, 역지사지의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국세청이 되어야 한다”며 국세청이 국민에게 봉사하는 서비스 기관으로 더욱 발전하기를 당부했다.

 

공평과세 기관으로서 조세정의 구현에도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국세청장은 “불환 빈, 환 불균(不患 貧, 患 不均)이라는 말이 있듯이 국민은 가난한 것보다 공정하지 못한 것에 분노한다”며 “공정한 세정, 공평한 과세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엄정한 세법 집행과 지속적인 과세시스템 정비로 탈루되거나 누락되는 세금이 없도록 하고, 우리 사회의 투명하지 못한 영역을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음성적 탈세가 근절되도력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두 화합하고 단결하며 유연하면서 건강한 조직문화를 기원했다.

 

코로나 19로 매우 어려운 시기인 만큼 본청, 지방청, 세무서가 하나의 팀이 되어 단합하고, 관리자들을 비롯해 모두가 선공후사(先公後私), 솔선수범(率先垂範)의 자세로 현재의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할 것을 요청했다.

 

늘 입버릇처럼 ‘현장에 답이 있다’고 말했던 것처럼 “일선 현장과 자주 소통하고, 현장의 어려움과 문제에 즉시 대응해 답을 줄 수 있는 건강한 조직이 되어주기 바란다”며 몸으로 경험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김 국세청장은 제가 존경하는 철학자 김형석 교수의 말을 빌어 행복은 성실과 사랑에서 온다고 전했다.

 

우리가 매일매일 성실하게 살아가면서, 모두를 사랑하는 따듯한 마음이 있다면 바로 그 안에 행복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국세처장은 “앞으로는 제가 밖에서 여러분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국세청을 성원하겠다”며 “여러분들과 함께 했던 소중한 추억과 인연 잊지 않고 영원히 간직하겠다”고 말을 끝맺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